[파주 헤이리 까페] 오후 3시 같은 찻집, 고막원 다방



(클릭☞) 식물감각에서 나와 발견한 고막원 다방. 고막원의 외관은 약간 색이 바랜 까페처럼 뭔가 빈티지스러웠는데요. 문을 열고 내부에 들어서자 천장도 높고, 싱그러운 화초로 가득해서 눈이 편해지는 기분이었습니다. 




왜 이름이 고막원일까? 뜻을 찾아 보았더니 고려시대 복암사를 가기 위해 쉬었다 갈 수 있는 원()이 고막원이었다네요. 이 뜻에서 연유한 것인지는 모르겠지만, 고막원. 뭔가 단단한 어감을 갖고 있는 것 같아서 좋네요.



졸음을 쫓고자 아메리카노와 라떼를 주문했는데요. 커피를 마시며 두런두런 이야기를 나누는데, 꼭 오후 3시 같은 기분이 들었습니다. 가끔 제가 오후 3시 같다고 하면 지인들은 '오후 3시면 3시지, 오후 3시 같은 건 또 뭐야?' 라고 묻습니다. 아, 이걸 어떻게 설명해야 하나요. 언어는 역시 한계가 있는 것 같아요. 그러니까 오후 3시는 뭔가를 충분히 시작할 수 있는 시간인데, 왠지 서너 시간이 지나면 뉘엿뉘엿 해가 질 것 같은 묘한 기분이 드는 시간입니다. 적막하기도 하면서 굉장히 활발한 시간처럼 느껴져요. 고막원이 꼭 그런 느낌이었죠





바람도 쐴 겸 야외 정원으로 나가 보았습니다. 잠깐 멍하니 바람을 쐬는데, 이렇게 그냥 가만히 있는 것도 참 좋다는 생각이 들었습니다. 심리학자인 Linda Sapadin은 이렇게 말합니다. 


"매일 조금씩이라도 가만히 앉아 있는 시간을 내어라. 시간이 없으면 만들어라. 아무것도 하지 않는 시간이라니. 쉽지 않을 것이다. 일이 얼마나 많은데 시간 낭비라는 생각도 것이다. 하지만 거부감을 일단 극복하고 나면, 가만히 앉아 있는 시간은 하루 가운데 가장 소중한 때가 것이다. 자신이 순간의 중심에 있다는 느낌 깊은 행복으로 다가온다. 그리고 가만히 앉아 있다 보면 자신을 새로운 눈으로 바라볼 있다. 자신이 무엇을 느끼는지, 무엇을 생각하는지, 무엇을 원하는지, 무엇을 중요하게 여기는지 확연하게 깨닫는 것은 얼마나 놀라운 경험인가! 그리고 가만히 앉아 있음으로 전신의 긴장이 풀리고 두려움이 가라앉는 것은 얼마나 경이로운 일인지!"


그리고 예전에 인터뷰했던 김사인 시인의 이야기도 생각났습니다.


" 앞의 상황에만 급급하다 보면 많은  놓치고 결국   길을 돌아가게 되요. 힘을 빼고 조금만 천천히 가세요나도 모르게 하고 있는 , 행동가슴속에 가늘게나마 이어지고 있는 끈이 있다면 그걸 잡으면 되요."


돌아오는 길에 울라브 하우게 시인의 말도 생각났어요.


"시를

내가 좋아하는 지점이 있어요

아주 잠시

속에서 

집을 갖는 같아요.'


잠시마나 내부에 자기만의 집을 갖는다는 것, 아.... 저는 예술가들의 이런 지점이 참 부러워요. 하지만 이런 집을 갖는 건 꼭 예술을 해야만 가능한 건 아니죠. 있는 그대로 나를 수용하고 가만히 나와 마주하는 시간을 갖는 것. 이런 순간이 조금씩 모이면 마음 안에 근사한 집이 지어질지도 모르죠.


참, 고막원 주소는 아래와 같습니다. 파주에 왔는데 마땅히 갈 찻집을 발견하지 못했다면 들러보시는 것도 괜찮을 듯 싶어요. =)




주소 : 경기도 파주시 탄현면 헤이리마을길 59-45 고막원
전화번호 031-941-0340
영업시간 : 11:00~18:00 *월요일 휴무






저작물에 대한 링크는 허용하나무단 복사  도용을 금지합니다

Copyright by persket.com All rights reserved




이 장소를 Daum지도에서 확인해보세요.
경기 파주시 탄현면 법흥리 1652-157 | 고막원
도움말 Daum 지도

이 글을 공유하기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