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개운법] 내 영혼이 기뻐하는 방향으로


1월 1일, 새해가 밝았네요. 예전에 제가 개운법에 대한 글을 쓴 적이 있는데요 :) 통계를 보니까 많은 분들이 검색을 통해 이 글을 보셨습니다. 

 (클릭 )  [개운법] 운이 좋아지는 법


그러고 보면 사람은 누구나 더 나은 삶을 살고 싶어 하고, 잘 살고 싶어 하는 마음이 있는 것 같아요. 저는 한때 운 좋은 사람들은 뭔가 특별한 게 있겠지, 하는 마음이 컸습니다. 그런데 솔직히 아직도 잘 모르겠어요. 저마다 처한 상황이 다르고, 생각하는 방식이 다르고, 삶에는 변수가 너무나 많기 때문이죠. 그리고 운이란 게 한 사람에게 고정된 것도 아니니까요. 


그럼에도 가끔 취재 수첩을 들여다 보면 운 좋은 분들의 재미있는 공통점을 느낄 때가 있어요. 생각난 김에 운 좋은 분들의 특징을 한 번 정리해 볼까요?


(1) 자기 영혼이 기뻐하는 방향대로 산다.

자기 내부 목소리를 알아차리는, 메타 인식이 뛰어난 경우가 많았던 것 같아요. 사회에서 프로그래밍된 어떤 기준보다는 '자기다운 어떤 지점'에 대한 촉이 빨라요. 설사 기존의 어떤 방식으로 가더라도 다들 가니까 그쪽으로 가는 게 아니라 자기 안에 뭔가가 있어서 그 쪽으로 간다는 거죠. 같은 행동을 하더라도 자기 안에 엔진이 켜져 있다는 겁니다. 쉽게 말하면 "자기가 좋아하는 방향, 세상이 좋아하는 방향"을 알고, 적절한 지점을 통찰해 내는 힘도 있고요. 세상이 매트릭스처럼 프로그래밍 된 부분이 상당히 많다는 걸 알고, 그 관습에 물들지 않고 핵심을 보는 눈이 발달해 있습니다.


----->포인트 : <정서와 목표 달성률>에 관련한 여러 연구를 보면 사람은 자기가 의미 있다고 생각하는 것(자기 내부 승인을 받은 것), 그리고 기분이 좋을 때 목표 달성률이 올라갑니다. 그러니 "무엇을 하면 내 영혼이 즐거워할까?"에 포인트를 둬 보세요. 이건 운의 상승과도 밀접한 연관이 있다고 봐요. 이미 하고 있는 일, 이미 결혼한 사람인데 머 어쩌냐 내 팔자지, 하는 생각이 든다면 "그럼 무엇이 아니라, 어떻게 하면 내 영혼이 즐거워할까?"로 바꿔 보는 거죠. 어떻게 하면 주어진 이 일을 더 기분 좋게 할까? 상대와 내 기분을 좋게 할까? "기분 좋음"이 기준이 되는 거죠. 누군가에게 조언을 하더라도 "너한텐 OO가 잘 어울려." 하는 것보다는 "너는 OO할 때 제일 즐거워 보여." 하고 그 사람 영혼이 기뻐하는 지점을 알려주는 겁니다. 


저는 이 기분 좋음이 사랑에 가까운 것 같아요. 데이비드 호킨스 박사가 사랑에 대해 엄청난 연구를 하신 분인데 사랑이 영적 에너지 중에 가장 상위 에너지에 가까운 것으로 보았는데요. 제가 이 글을 의무적으로 쓰는 것보다는 "이 글을 보시는 분들의 삶이 더 행복해졌으면 좋겠다." 이런 사랑의 마음을 담아쓰면 그 에너지 파장이 고스란히 스민다는 거죠. 그러니까 저는 새해부터는 어떤 일을 하거나 사람을 만날 때 내 안에 "사랑이 있나, 없나"가 중요한 기준이 될 것 같아요.


(2) 운도 시간이 필요하다. 갖추어져야 드러난다.

가끔씩 매체에 등장해서 스포트라이트를 받는 분들 중에 깜짝 놀라는 경우가 있는데요, 왜냐면 제가 10년 전에 인터뷰한 분들이었던 경우가 왕왕 있거든요. 그때는 그 분들이 무명이었고( 이미 각광받고 있는 분들은 섭외하기도 쉽지 않을 뿐더러, 식상해서... 그냥 알음알음 소개로(?) 아니면 인터넷 같은 데를 뒤져서 어떤 기미(?)가 보이는 분들을 발굴하는 걸 저는 좋아했거든요)


 그 분들을 잘 모르는 사람들은 어느 날 혜성처럼 등장한 줄 알겠지만, 10년 전에 그 분들 인터뷰한 기억을 떠올려 보면 굉장히 치열하게 준비를 하고 있었고 자기 일을 사랑하고 있었던 기억이 나요. 그러니까 운도 시간이 필요하다는 거죠. 자기가 준비하는 시간이 운적인 시간과 맞아떨어질 때 그 사람에게 빛이 난다고 전 믿어요.


 그러니까 그냥 운은 운이고, 나는 내가 할 수 있는 거에 집중하는 거죠. 우스갯소리로 누가 죽을 때까지 빛 한 번 나는 못 보면 어쩌냐? 라고 하시던데, 저는 영혼의 전생과 후생의 경로을 믿거든요. 그러니까 세 살인데 천재 신동인 경우 있죠? 저는 그 아이가 전생에 많이 닦고 왔다고 생각해요. 그러니 이 생에 뭔가를 한다는 건 후생에도 이어진다 믿기에(이 뭔 헛소리냐? 하시는 분들은 후생을 내세로 보지 않더라도 자녀로 보셔도 무방하다 생각합니다.) 세상에 버릴 게 없다고 생각 되어요.


---->포인트 : <모든 관계와 만남은 배움이다, 버릴 게 없다.> 

요즘 인간관계에 대해 많이 생각해 보는데요. 인연이란 게 그래요. 가만히 보면 내가 만드는 것보다도 만들어지는 부분이 상당히 많은데요.


예전에 제가 쓴 이 글 (클릭 ) 2018/12/18 - [일상 이야기(essay)] - [굴튀김 이론] 너를 통해 드러나는 나 에서 좋은 궁합이란 서로 상생하는 자리라고 했지만... 그런 인연만 만나면 얼마나 좋겠어요? 하지만 그런 인연은 정말 귀하죠. 대부분 견뎌야 할 인연이 더 많을 겁니다. 그 견뎌야 할 인연이 부모거나 배우자거나 자식이면 더 마음이 힘들어지죠. 그런데 인터뷰를 하면서 느낀 게 누구로 인해 힘들어지거나, 어려움을 당해서 다시 분발하게 된 경우가 생각보다 꽤 많아요. 그런 관점에서 본다면 모든 인연은 내가 지금 만나서 배울 부분이 있기 때문이라는 거죠. 여기서 알아차리지 않으면 같은 파장의 사람들을 계속 겪어나간다고요. 하늘이 깨우치는 기회를 계속 주는 거죠. 


L 선생님이라고, 세속 고승(?) ㅋㅋ이 한 분 계신데 "싸대기 맞아야 할 때는 내가 왜 맞는지 알아차려야 하고, 칭찬받을 땐 운발도 상당했다는 걸 감사해야 한다."라고 말씀하시는데요. 한 가지 변하지 않는 건 "이 세상에 믿을 건 내 안의 맑은 정신이고, 정신이 맑으면 편안한 마음을 유지할 수 있다. 세상으로부터 보호받게 된다." 는 말씀이 오래도록 마음에 울림으로 남아요.


아무쪼록 2019년에도 몸도 마음도 잘 챙기시고, 스스로를 어여삐 여기며 주어진 삶을 잘 살아내시길 기도드려요. 내 영혼이 기뻐하는 방향으로요 :)




이 글을 공유하기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