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자의 철학] 아우렐리우스와 니체가 필요한 이유

 

산을 올라갑니다. 왜 올라가야 하는지 모르겠지만

일단은 생존 본능에 따라 열심히 올라갑니다.

 

열심히 올라가다 보면 문득 이런 생각이 들죠.

왜 이렇게 올라야 하지?

일단 정상에서 보면 뭔가 보일 거야.

 

그런데 막상 꼭대기에 올랐는데, 안 보여요.

그냥 나에요. 내던져진 존재

그 이상도 그 이하도 아니죠.

허무감이 밀려옵니다.

사람은 이때 쾌락으로 보상받으려고 합니다.

 

아니면 결코 도달할 수 없는

이상적 거대 자기를 세우고

끝없는 목마름에 스스로를 채근합니다.

 

하지만 강한 사람은 올라가는 것 자체를 즐겨요.

산이 험악할수록 숭고함을 느끼죠.

 

고여 있지 않음으로서

끊임없이 물음을 던지고 고민하고 행동함으로써

 

망각을 통해 내어맡기는 배짱을 가짐으로써

 

인간사에서 투쟁, 갈등은 절대로 사라질 수 없다는 걸

차라리 인정하고 사랑함으로써

 

오르는 그 자체에서 힘에의 의지를 느낍니다.

 

자기 가치를 만드는

능동적 총쏘기를 시작하는 거죠.

 

그것이 강자의 철학이죠.

 

_ O. Rank

이 글을 공유하기

댓글

Designed by JB FACTORY