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관계성] 서로에게만 보이는 길

슥슥 데생하듯 지나치는 사람들 사이에서 너를 본 것은 새로운 발견. 너는 거기에, 나는 여기에 하나의 통로가 생겨났다.

신고

Designed by CMSFactory.NET